라디오헤드. 한국일보 자료사진

영국 록그룹 라디오헤드가 최근 해킹 당한 미공개 음원을 일반에 공개하고 수익금을 환경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11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라디오헤드의 리드 싱어 톱 요크의 컴퓨터가 해킹을 당해 1997년 앨범 ‘OK 컴퓨터’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만든 1.8GB 분량의 미니디스크 아카이브를 도둑맞았다. 이 아카이브에는 세션 데모, 미공개 라이브 등 18시간 분량의 비공개 음원이 담겨있었고, 헤커는 지난주 음원 공개를 막으려면 15만달러(한화 약 1억8,000만원)를 내놓으라고 협박했다.

라디오헤드 기타리스트 조니 그린우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불평하거나 무시하는 대신 밴드캠프(음원 판매 오픈마켓)에 18시간 분량의 모든 작업물을 공개하기로 했고 여기서 발생하는 수익은 환경단체 익스팅션 리벨리언(Extinction Rebellion) 지원에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18일 동안 밴드캠프 사이트(radiohead.bandcamp.com)에서 18파운드(약2만7,000원)를 내면 음원을 내려 받을 수 있다. 수익금은 인스팅션 리벨리언에 기부되며, 스트리밍은 무료다. 이번에 공개된 음원에는 ‘OK 컴퓨터’ 앨범에서 빠진 싱글 ‘리프트(Lift)’의 여러 버전 음원도 포함돼있다고 BBC는 전했다. 익스팅션 리벨리언 측은 “유례없는 지원에 감사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라디오헤드의 음원은 이 단체의 홍보비디오에도 사용될 예정이다.

이윤주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