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수석 정당해산 청원 답변 문제 삼아 
 “청와대와 여당이 의회독재 장본인” 맹비난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11일 정당해산 국민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답변을 문제 삼으며 “반민주, 의회독재주의를 보여준 장본인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앞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가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국민께 큰 실망을 줬다” “국민은 눈물을 훔치며 회초리를 드시는 어머니가 돼 위헌정당 해산청구라는 초강수를 뒀다”는 취지로 정당해산 청원에 대해 답변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4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된 법안이 없는 것도, 6월 국회가 열리지 않은 것도, 추경이 심사되지 못한 것도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일방통행 국정운영 때문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그런데도 청와대는 홀로 고고한 양 주권자의 뜻 운운하며 청원 게시판을 정치선전 도구화시켜 버렸다”며 “청와대에 애초부터 제1야당은 국정 운영의 파트너가 아니었고, 협치라는 것은 애초에 존재하지도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와대가 김무성 의원 내란죄 처벌 청원과 관련해서도 정치인 막말을 운운했다”며 “전(前) 정권 대통령을 향해 안 될 막말을 퍼부었던 본인들의 모습은 정녕 기억 못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민 대변인은 “자성하고 각성해도 모자를 판에 청와대가 앞장서서 국민의 여론마저 호도하려는 것이 문재인 정권인가”라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답변이 문 대통령의 뜻이 아니기만을 간절히 바랄 뿐”이라고 전했다.

민 대변인은 특히 “이미 정치 선동장으로 변질해버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존재 이유를 묻는 국민 여론도 있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직후 취재진들에게 강기정 정무수석의 답변을 문제 삼으며 “선거운동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강기정 수석은 이날 정당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해 ‘4월 총선까지 기다리기 답답하다는 질책’이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정치 전면에 나서니 강 수석까지도 전면에 나서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가 아니라 궤멸해야 할 심판의 대상으로 언급한 부분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