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소 방문 “한국당 깊이 애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평생을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서 헌신하신 이희호 여사님의 소천에 저와 한국당은 깊이 애도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낮 12시쯤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이 여사께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반려자요 정치적 동지로서 한평생 함께 민주화의 한길을 걸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여사는 또 1세대 여성 운동가로서 여성 인권에도 많은 역할을 하셨다”며 “이제 우리와 다른 세상에 살게 되겠지만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여성 인권을 위해서 남기셨던 유지를 저희가 잘 받들도록 하겠다”고 애도했다.

황 대표는 이날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과 민경욱 전희경 대변인, 추경호 송희경 의원 등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