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2011년 12월 26일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시신 앞에 묵념한 뒤 김정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조문하고 있다. 김부위원장이 두 손으로 깍듯이 이 여사의 손을 맞잡고 있다. AP 연합뉴스

지난 10일 별세한 고 이희호 여사의 영결식장이 신촌 세브란스 영안실에 마련되었다. 오늘 오후 2시부터 조문을 받기로 한 가운데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이 조문단을 파견할 경우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단절된 남북대화의 돌파구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에 기여한 남한 인사들의 장례식에 조문단과 조화를 보내왔다.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대통령이 서거한 후 8월 21일 당시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6명으로 구성된 조의 방문단을 보내왔고 2001년 3월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이 별세했을 때에도 당시 송호경 아태 부위원장겸 통전부 부부장을 단장으로 조문단을 파견했다. 이희호 여사도 2011년 12월 17일 사망한 김정일 위원장에 대한 조문을 위해 26일 북한을 방문, 김정일 위원장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에서 상주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조문했다. 이런 인연으로 김정은 위원장도 북측 조문단을 파견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한다.

이한호기자 han@hankookilbo.com

김기남(왼쪽) 조선노동당 비서 등 김대중 전 대통령 국장 북측 조문단이 2009년 8월 21일 오후 국회에 도착 김정일 위원장의 조화를 앞세우고 입장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북측 특사 조문단 김기남(왼쪽)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21일 국회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빈소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보낸 조화를 내려놓은 뒤 분향하려 하고 있다. 조화의 리본 한쪽에는 직함이 없이 '김정이'이라고만 적혀 있고, 다른 쪽에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여'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09년 8월 23일 이명박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 차 방남한 북한 사절단의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악수를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09년 8월 23일 이명박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 차 방남한 북한 사절단의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만나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01년 3월 24일 오후 송호경 북한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측 조문사절단이 청운동 현대그룹 정주영 명예회장의 빈소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보낸 조화를 들고 들어서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01년 3월 24일 정주영 명예회장 별세에 김정은 위원장의 조화를 들고 온 북 조문단. 한국일보 자료사진
송호경 북한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북에서 가져온 조문을 유가족들에게 앞에서 읽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