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도로에서 아기 목욕까지… 텅 빈 자카르타 채운 인증 놀이

알림

도로에서 아기 목욕까지… 텅 빈 자카르타 채운 인증 놀이

입력
2019.06.06 12:05
수정
2019.06.06 12:18
0 0
텅 빈 자카르타 도심에서 아기가 목욕하는 모습을 인증하는 사진. 인스타그램@chefagussetiawan

교통 지옥이라 불리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가 텅 비었다. 르바란 공식 연휴가 5일(실제로는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되면서 자카르타와 위성도시 3,000만 인구 중 절반이 귀향하거나 여행을 떠나서다. ‘교통체증 없는 자카르타는 천국’이라는 표어 아래 자카르타를 지키는 사람들도 있다. 르바란은 라마단 금식이 끝나고 시작되는 이슬람 명절로 민족의 대이동이 벌어지는 우리나라 설 연휴와 비슷하다.

4년 전부터 연휴기간 자카르타엔 연례행사처럼 텅 빈 거리에 상상력과 재미를 녹여내는 인증 놀이가 이어지고 있다. 원래 한 대학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체증 없는 자카르타, 일상의 사치를 누리자’라며 자카르타 도로 곳곳에서 캠핑하거나 요리하는 사진을 올리자 이를 따라 하는 시민들이 생기면서 유행처럼 번졌다. 올해도 인스타그램 해시태그(검색용 키워드) ‘#JakartaSepi2019'로 찾아볼 수 있다. 'Jakarta Sepi'는 ‘적막한 자카르타’라는 뜻이다.

주로 집에서 벌어지는 일상을 거리나 도심에서 재현하는 사진을 올리는 식이다. 아래와 같다.

잠 자기. 인스타그램@inihafiz
식사하기. 인스타그램@kristasius
청소하기. 인스타그램@Nikolasbagaskara
게임하기. 인스타그램@kindacoolsometimez
캠핑하기. 인스타그램@irfan.ml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