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썬 트론 CEO(오른쪽)가 지난 1일 이베이에 경매로 올라온 '버핏과의 점심'을 역대 최고가인 54억원에 따냈다. 사진=뉴스1

'투자의 귀재'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Warren Buffett)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점심식사를 하는 중국계 저스틴 쑨(Justin Sun) 트론 CEO(최고경영자)는 시가총액 3조원을 자랑하는 암호화폐 트론(TronㆍTRX) 개발자다. 버핏이 그동안 암호화폐를 혹평해 왔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두 사람의 대화에 관심이 쏠린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쑨 CEO는 지난 1일 이베이에 경매로 나온 '버핏과의 점심'에 역대 최고가인 456만7888달러(약 54억746만원)를 써내 낙찰자로 결정됐다. 최대 7명의 지인과 함께 뉴욕에 있는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 '스미스&월런스키'에서 버핏과 2~3시간가량 점심을 함께 할 기회를 얻었다.

1990년생인 쑨은 20대 젊은 창업가다. '중국판 스냅챗'으로 불리는 페이워(Peiwo) 앱을 개발했고 메이저 암호화폐 리플의 중국 대표를 맡기도 했다. 지난 2017년 8월 암호화폐 트론을 만들면서 관련 업계에서 '라이징 스타'로 우뚝섰다.

그가 주도하는 트론은 이더리움과 이오스에 이어 일간 디앱이용자가 5만명에 달하는 메이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영상과 사진 등 모바일 콘텐츠를 저장, 배포하는 엔터콘텐츠 분야가 타깃 시장이다. 업비트 등 국내 거래사이트에서도 암호화폐 트론을 구입할 수 있다.

쑨은 지난해 6월 전세계 1억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파일공유사이트(P2P) '비트토렌트'를 인수하면서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그는 비트토렌트를 인수한 직후 P2P 플랫폼에서 파일을 공유하는 이용자에게 보상형 암호화폐를 제공하기 위해 비트토렌트토큰을 발행했다.

관련 업계에선 쑨이 버핏을 만나 콘텐츠 분야의 블록체인 성공사례를 설명하고 이와 관련된 조언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쑨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가 바로 20주년 된 버핏과의 점심식사 경매 낙찰자"라고 공식 발표하며 "투자 거물을 만나는 자리에 다른 블록체인 사업가들도 초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폭스비즈니스에 "버핏과 함께 블록체인의 전망에 대해 논의하고 그에게서 기업가 정신과 과감한 투자 방법에 대한 통찰을 얻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다만 4일 오후 4시 기준 암호화폐 트론은 썬 CEO와 버핏과의 만남이 알려진 지난 3일 대비 13% 급락한 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번 점심이 투자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