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프로축구 디종의 권창훈. 연합뉴스

권창훈(25ㆍ디종)이 6월 A매치 소집을 앞두고 목뼈 미세골절 진단을 받아 벤투호 승선이 무산됐다. 권창훈의 공백은 울산 미드필더 김보경(30)이 대체발탁 돼 메운다.

대한축구협회는 1일 “권창훈이 지난달 31일 열린 소속팀 경기에서 목뼈를 다쳐 8주 동안 치료와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아 6월 대표팀 소집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김보경을 대체발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보경이 지난달 12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 울산현대와 전북현대의 경기 후반 울산 페널티킥을 성공시키고 기뻐하고 있다. 울산=뉴스1

권창훈은 5월 31일 RC 랑스와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 후반 32분 교체 출전해 후반 34분 천금 같은 동점 골을 뽑아내 팀의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당시 권창훈은 경기가 끝나고 난 뒤 목에 통증을 호소했고, 현지 병원에서 진단을 받은 결과 목뼈에서 미세한 골절이 발견됐다. 결국 권창훈은 오는 3일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 결장하게 됐고, 4일 대표팀 소집에도 응하지 못하게 됐다.

지난해 5월 앙제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오른쪽 아킬레스건이 파열돼 수술대에 오르느라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지 못했다. 7개월의 지루한 재활을 이겨낸 권창훈은 지난해 12월 복귀전을 치렀고, 올해 3월 볼리비아, 콜롬비아 평가전에서 1년여 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