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강간 미수 30대 남성 구속, 법원 "행위 위험성 크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림동 강간 미수 30대 남성 구속, 법원 "행위 위험성 크다"

입력
2019.06.01 00:49
0 0

'신림동 강간미수범 CCTV 영상'이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확산됐다. 경찰에 따르면 영상 속 남성은 29일 주거침입 혐의로 긴급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유튜브 캡처

귀가하는 여성을 뒤따라가 성폭행을 시도하려 한 혐의를 받는 ‘신림동 영상’ 속 남성 조씨(30)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신종열 부장판사는 31일 “행위의 위험성이 큰 사안으로 도망 염려 등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조모(30)씨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씨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약 30분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조씨는 지난 28일 오전 6시 20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간 뒤 이 여성의 집으로 들어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애초 조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했지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주거침입강간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과정에서 조씨가 여성의 집을 침입하려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된 후 경찰 조치를 두고 비난 여론이 빗발친 뒤에야 경찰이 성폭력 혐의를 적용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조씨의 범행은 유튜브 등에서 ‘신림동 강간미수 폐쇄회로(CC)TV 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되며 알려졌다. 영상에서 조씨는 귀가하는 여성을 뒤따라가 현관문이 닫힐 때 손을 뻗어 현관문을 열려고 시도했다. 문이 닫힌 뒤엔 문고리를 잡아 흔들고 핸드폰 불빛으로 문고리를 비추기도 했다. 영상이 공개된 뒤 조씨가 성폭행을 할 목적으로 여성을 뒤따라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씨는 경찰이 자신을 수사하는 사실을 인지하고 사건 다음날인 29일 오전 7시쯤 112신고로 자수 의사를 밝힌 뒤 긴급체포됐다. 조씨는 피해 여성과 알지 못하는 사이로 신림역 인근에서부터 피해 여성 뒤를 쫓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는 경찰에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 취해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