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림학원 설립자이자 이사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 롯데관광개발 제공

서울 미림여자고등학교가 30일 대강당에서 ‘개교 4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미림학원 이사진과 교직원, 학생, 동문을 비롯해 김우식 전 부총리와 오명 전 부총리, 오연천 전 서울대 총장, 후지타 키요시 일본 치벤학원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개교 이후 지난 40년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학교 발전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미림 역사관 개관식도 이날 열렸다.

미림여고 설립자이자 이사장인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기념사에서 “여성이 교육을 잘 받아야 건강한 사회를 보장할 수 있고 우수한 국가의 성장 동력은 여성으로 나온다고 생각해 신림동 야산에 학교를 설립했다”며 “미림학원에서 양성된 수많은 여성 인재들이 세계 곳곳에서 그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고 밝혔다.

1979년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설립한 미림여고는 490명의 8학급으로 개교한 후 인간중심의 존엄성 교육과 사회와 국가발전에 공헌할 수 있는 인간을 양성한다는 교육이념을 바탕으로 약 2만명 이상의 인재를 배출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