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왼쪽) 감독이 2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배우 송강호와 함께 귀국,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27일 오후 3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수상소감 및 한국 관객들에게 한마디 해달라.

봉준호= “저 개인에게도 처음 있는 수상이고요. 한국영화 100년 역사에도 처음 있는 일이라 겹경사이지 않을까, 개봉(30일)을 며칠 앞두고 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저희 한국 관객 여러분들과의 만남이 남아있어서 굉장히 설레는 마음입니다.”

송강호= “봉준호 감독께서 지난 20년 동안 노력해왔던 어떤 결과물이 드디어 이렇게 정점을 찍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굉장히 자긍심이 있고 보람도 느끼고 자랑스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그리고 또 제가 이렇게 대표로 남아있지만 사실 저 뿐만 아니라, 정말 훌륭한 배우들이 많이 나온 작품이고, 그 배우들의 연기 또한 여러분들께서 너무 사랑해주실 거라 생각하고요, 며칠 있으면 개봉하니까 여러분들께서 많이 성원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에 와서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은?

봉준호= “집에 가고 싶고. 쭈니라고 제가 키우는 강아지 보고 싶고, 충무김밥 먹고 싶다.”

송강호= “저도 집에 가고 싶은 게 제일 큽니다. 8일간 나가 있다 보면 거리도 너무 멀고 이래가지고 많이 지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홍윤지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