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다가와 교스케가 27일 폴란드의 그디니아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B조 2차전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그디니아=AP 연합뉴스

일본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북중미 강호 멕시코를 완파하고 16강 진출을 예약했다.

일본은 27일(한국시간) 폴란드의 그디니아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B조 2차전에서 미야시로 다이세이의 멀티골과 다가와 교스케의 1골을 앞세워 멕시코를 3-0으로 완파했다. 1차전에서 에콰도르와 1-1로 비겼던 일본은 1승 1무(승점 4)를 기록해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이탈리아(승점 6)에 이어 2위에 자리했다. 이번 대회에선 6개 조 1, 2위 12개 팀과 3위 가운데 성적이 좋은 네 팀이 16강에 오르는데, 일본은 이탈리아와 최종전이 남아있지만 최소 3위를 확보해 16강 진출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은 전반 21분 아크 정면에서 후지모토 간야의 헤딩 패스를 받은 미야시로가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꿰뚫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일본은 후반 6분에는 다가와가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슛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고, 후반 32분 미야시로가 쐐기 골을 터뜨리며 3-0 대승을 완성했다. 한편 A조의 세네갈은 2차전 상대 콜롬비아를 2-0으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려 B조의 이탈리아와 함께 16강행을 확정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