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코리아

부산 연제경찰서는 27일 헤어진 여자친구가 여행을 간 사이 주거지에 침입해 현금 50만원을 훔쳐간 혐의(절도)로 김모씨(20)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3월 13일 오후 5시쯤 부산 연제구에 있는 전 여자친구 A씨(20)의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서랍 속에 보관된 현금 50만원을 가져간 혐의를 받고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최근 헤어진 A씨와 전화통화를 하다 A씨가 친구들과 여행을 간 사실을 확인하고 평소 알고있던 비밀번호로 문을 열고 아파트에 침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김씨를 입건했다.

경찰에서 김씨는 'A씨가 방을 구하는데 돈을 빌려주기로 해서 가져간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A씨는 '헤어지기 전에 이야기 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