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호(오른쪽)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이 지난 22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곽경조 창신고 교장에게 전자칠판 30대 기증 약정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영그룹이 지난해부터 경남 지역 학교에 기증한 전자칠판은 25억원 상당에 달한다. 신 직무대행은 “1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창신고에서 부영그룹이 기증하는 전자칠판이 유용하게 쓰이길 바란다”며 “부영그룹은 사회공헌활동 및 장학사업을 지속하면서 교육환경을 개선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부영그룹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