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뒤 폐막 포토콜에서 배우 송강호에게 상패를 건네고 있다. 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에 “봉 감독님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준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매우 영예로운 일입니다. 우리 영화를 아끼는 국민들과 함께 수상을 기뻐한다”며 봉 감독이 기생충으로 칸 영화에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데 대해 환영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대표해 깊이 감사 드리며, 무엇보다 열두살 시절부터 꾼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언급했다.

국민과 함께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는 뜻을 거듭 전한 문 대통령은 특히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ㆍ배우ㆍ스텝ㆍ각본ㆍ제작 모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잘 알고 있다. 기생충에 쏟은 많은 분의 열정이 우리 영화에 대한 큰 자부심을 만들어냈다”며 스포트라이트 뒤편에 자리한 주역들까지 챙겼다.

문 대통령은 영화 기생충에 대해 “아무렇지도 않아 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얘기들이 참 대단하다.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고 언급했다. 이어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 깊은 해”라며 “오늘 새벽 우리에게 전해진 종려나무 잎사귀는 그 동안 우리 영화를 키워온 모든 영화인과 수준 높은 관객으로 영화를 사랑해온 우리 국민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열두 살 시절부터 꾸어온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습니다"라며 "아무렇지도 않아 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이야기들이 참 대단합니다.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연합뉴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