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오른쪽 세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3일 강원도 철원에 있는 육군 3사단을 방문, 감시초소(GP) 철거현장에서 부대 관계자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2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강원도 방문 당시 남북 간 ‘9ㆍ19군사합의’ 등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군사합의 이후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긴장 조성 행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국방부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5월 23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강원도 철원지역 GP(감시초소) 철거 현장방문 시 발언에 대해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이렇게 밝혔다. 국방부는 “9ㆍ19군사합의는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지난 8개월여간 남북한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구축을 위한 실효적 조치들을 충실히 이행했다”며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전면 중지조치에 따라 군사합의 체결 이후 지금까지 남북 간 접경지역 일대에서는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일체의 행위(활동)가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장병들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는 무분별한 발언은 국가안보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음을 유념해 달라”며 황 대표의 발언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앞서 23일 강원도 철원에 있는 군부대 GP 철거 현장과 산불 피해지역인 고성 등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북한 눈치를 살피느라 우리 군을 뇌사 상태로 만들고 있다”,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군사합의 자체가 무의미해진 만큼 지금이라도 군사합의 무효를 선언해야 하고 안보를 무장해제하는 일련의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ㆍ안보 정책을 비난한 바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