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술집에서 열린 '공시생ㆍ취준생과의 치맥 미팅'에 참석해 청년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필요하면 장외투쟁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다”고 24일 말했다.

황 대표는 18일 간의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친 이날 오후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린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경수사권 조정에 관한 법률 등을 이대로 가게 할 수 없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잘못된 정책을 정권이 철회ㆍ사과하고 같이 미래를 위해 나아가자고 해주길 바란다”며 “(청와대와 여당의) 사과와 잘못된 패스트트랙에 대한 철회가 있다면 언제든지 국회에 복귀해 챙겨야 할 일을 챙기겠다”고 했다.

장외투쟁 기간 중 정권에 대한 비판 발언 수위가 높아졌다는 평가에 대해 황 대표는 “국민의 눈물과 안타까움을 보면 저도 마음이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도 “혹시라도 부적절한 말이 있었거나 과도한 말이 있었다면 국민의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합장을 하지 않아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서는 “다른 종교를 폄훼하거나 그분들을 가볍게 생각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민생투쟁 대장정의 마지막 일정으로 ‘공시생ㆍ취준생과의 치맥 미팅’을 진행했다. 서울 동작구 노량진 소재 호프집에서 청년들과 만난 그는 “한국당이 청년들과 함께 하는 젊은 정당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날 자리에는 청년 비례대표인 신보라 의원도 참석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