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 정상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재집권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올렸다. 모디 총리는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치러진 총선에서 압승해 2024년까지 재집권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SNS에 “인도 국민께서 다시 모디 총리님의 손을 들어주셨다”며 “인도 국민은 조화롭고 온화한 리더십으로 인도의 역량을 꽃피울 지도자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께서는 저와 형제 같은 사이”라며 “지난해 국빈방문 때는 일정 내내 동행해주셨고 지하철을 타고 함께 뉴델리의 시민들을 만났다”고 회상했다. 또 “올 2월에는 추위가 물러가지 않은 서울에 오셔서 인도와 한국 간의 우정을 확인하고 2030년까지 연 교역액 500억 불을 목표로 삼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마도 지구상에서 성장 잠재력이 가장 큰 나라가 인도일 것”이라며 “13억 인구에 연 7%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위성 '우리별3호'를 쏘아올려주었고 달탐사를 계획하고 있을 정도로 우주과학에도 뛰어나다”며 “인도와의 우정은 우리에게도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는 모디 총리님과 함께 잘 사는 인도, 아시아의 강국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며 “모디 총리께서는 평화를 사랑하며 인도의 미래를 위해 확고한 전망을 갖고 계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모디 총리께서는 자신을 선택해주신 국민뿐 아니라 모든 인도 국민의 이웃이 되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