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재집권이 사실상 확정됐다. 모디 총리는 여당인 인도국민당(BJP)이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치러진 총선에서 압승함에 따라 2024년까지 인도를 한번 더 이끌게 됐다.

인도 선거관리위원회는 23일 종반에 접어든 총선 개표 결과 BJP가 연방하원 543석 가운데 과반을 훌쩍 넘는 300개 안팎의 선거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BJP 주도의 정당연합인 국민민주연합(NDA)이 우위를 보이는 선거구는 340∼350곳에 달한다.

지금 추세라면 BJP와 NDA는 이번 총선에서 2014년 총선 때보다 훨씬 더 큰 승리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2014년 총선에서 282석을 획득해 인도 연방의회에서 30년만에 처음으로 단독 과반을 확보한 BJP가 의석을 더 늘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BJP는 이번 총선에서 열세 지역으로 꼽히던 웨스트벵골, 오디샤 등 남동부 여러 주에 교두보를 마련하고 전체 득표율을 끌어올리면서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했다. NDA의 의석도 지난 총선 때의 336석을 넘어설 전망이다.

모디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함께 성장하고 번영한다”면서 “인도가 다시 이긴다”고 승리를 선언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등 여러 해외 정상들이 축전과 트위터 등을 통해 모디 총리의 총선 승리를 축하했다고 인도 외교부는 밝혔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인도에서는 연방하원에서 과반을 차지한 세력이 총리를 내세워 정권을 잡는다. 이에 따라 모디 총리는 큰 어려움 없이 차기 정부를 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BJP는 조만간 모디 총리를 차기 총리 후보로 정식 추대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모디 총리는 역대 5번째 연임 총리가 된다.

카스트 신분제 하위 계층 출신인 모디 총리는 구자라트주(州) 총리 등을 거쳐 2014년 연방정부 총리에 올랐다. 이후 ‘메이크 인 인디아’(제조업 활성화 캠페인), 상품서비스세(GST) 통합, 화폐 개혁 등 경제분야에서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고 지난 2월에는 파키스탄과의 군사충돌을 불사하면서 강한 지도자 이미지도 심었다. 그는 4,700만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둔 소통의 정치인이기도 하다.

친기업 성향의 모디 정부가 재집권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인도 증시도 이날 급등했다. 인도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는 장중 한때 4만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양정대 기자 tor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