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결의대회' 마무리 집회 중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격렬한 시위 중 경찰과 충돌해 연행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노조원 12명 중 10명이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경찰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노조원 2명은 계속 조사 중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 앞에서 경찰에 연행된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와 대우조선해양지회 소속 조합원 12명 중 10명이 석방됐다. 서울 마포ㆍ성북ㆍ구로경찰서로 나뉘어 연행된 이들은 경찰의 해산 명령에 불응하고 집회를 계속한 혐의(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상 해산명령불응)를 받고 있다. 현대중공업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를 받는 2명은 아직 현행범체포 상태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한 뒤 신병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전날 금속노조는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결의대회’를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 앞에서 열었다. 이어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까지 행진한 뒤 마무리 집회과정에서 건물 진입을 시도해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 몇몇은 이가 부러지거나 손목이 골절되는 등 부상을 입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