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현지 일간지 자카르타포스트에 등장한 한글 현수막.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인도네시아 현지 일간지 ‘자카르타포스트’ 23일자 1면에 실린 대선 불복 시위 사진.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한 지점에 걸린 현수막 중에 한글로 ‘믿지 않아요’라고 쓴 현수막이 보인다. 이날 현지 한인 사회는 해당 현수막을 누가 만들어서 내걸었는지를 놓고 설왕설래했다.

인도네시아 현지 일간지 자카르타포스트에 등장한 한글 현수막. 자카르타포스트 캡처

프라보워 수비안토 그린드라당 총재를 지지하는 한인이 했다는 설과 한국의 특정 단체가 개입한 거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았다. 대사관 관계자는 “표현으로 봐선 현지인이 쓴 것으로 보인다”라며 “일본어로 된 현수막도 있었는데 불에 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프랑스어 등 다른 외국어로 쓴 현수막을 봤다는 증언도 있었다. 한 주재원은 “한인과 한국 기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염려된다”고 말했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