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 성실히 임할 것” 

삼성전자가 23일 검찰이 현재 진행 중인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와 관련해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부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일부 언론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삼성은 특히 “이런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아직 진실규명의 초기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관련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 투자자와 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은 이어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응할 것"이라고는 입장도 덧붙였다.

검찰이 수사 중인 사항에 대해 구체적 언급을 꺼려왔던 삼성이 이 사안을 다루고 있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는 것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일부 언론에서 검찰 수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겨냥하고 있다는 관측을 내놓자 삼성이 공식 대응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