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HI★리뷰] 첫 방 ‘봄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오버랩 되는 아쉬움
알림

[HI★리뷰] 첫 방 ‘봄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오버랩 되는 아쉬움

입력
2019.05.23 00:46
0 0
‘봄밤’ 한지민 정해인의 운명적인 로맨스가 시작됐다.MBC 방송캡처
‘봄밤’ 한지민 정해인의 운명적인 로맨스가 시작됐다.MBC 방송캡처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드라마 ‘봄밤’이 베일을 벗었다.

첫 방 부터 한지민과 정해인의 운명적인 로맨스가 시작됐다. 우연한 만남에서 시작해 서로에게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과정이 섬세하게 그려졌다.

특히 ‘봄밤’ 안판석 감독의 아름다우면서도 감각적인 영상과 음악은 멜로적 순간들을 여전히 극대화 시켰다.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안판석 감독이 연출한 전작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생각 나는 것은 아쉬움을 자아낸다.

전작 출연 했던 배우들이 ‘봄밤’에도 대거 등장 했고 여주인공이 현재 연인에게 무료한 모습과 결혼에 대해 망설이는 장면들은 전작과 오버랩 됐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봄밤’ 1,2회에서는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과 약사 유지호(정해인)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정인은 친구 집에서 잠을 잤고, 늦잠을 잔 탓에 부랴부랴 회사로 향했다. 이정인은 약국에 들러 숙취 해소제를 샀고, 뒤늦게 지갑이 없다는 것을 알고 당황했다.

이정인은 "내가 지금 빨리 가 봐야 돼서 그러는데 이따 밤에 다시. 아니. 친구가 자고 있는데 일어나는 대로 갖다 드리라고 하면"이라며 솔직하게 털어놨고, 유지호는 "그냥 가세요"라고 말했다.

이정인은 유지호의 행동에 기분 나빠했고 계속되는 실랑이 끝에 연락처를 받았다. 이후 이정인은 유지호에게 계좌번호를 알려달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유지호는 답변을 하지 않았고, 이정인은 어쩔 수 없이 약국으로 찾아갔다. 이정인은 "계좌번호 왜 안 보냈어요?"라며 물었고, 유지호는 "이렇게 한 번 더 보려고요. 밥 먹었어요? 아직이면 이걸로 저녁 어때요"라며 호감을 표했고 이정인은 단번에 거절했다.

이어 계속 되는 우연에 그는 유지호를 의심했고 자신이 오해했음을 깨닫고 유지호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유지호는 ‘눈 많이 오네요. 조심해서 가요’라며 걱정했고, 이정인은 ‘’안부 고마워요’라며 답장했다. 유지호는 ‘다음 눈 오는 날 약국 말고 밖에서 한 번 만나요. 우리’라고 데이트를 청했다.

이정인은 유지호의 약국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할 말이 있다. 나 결혼할 사람 있다”고 말했다. 유지호는 “난 아이가 있다”고 고백했다.

또 이정인은 편하게 친구로 지내자고 말했지만 유지호는 “편할 자신이 없다”며 거절했다.

방송 말미 이정인은 이재인(주민경) 손에 이끌려 연인 권기석(김준환) 농구 경기를 보러 갔다가 유지호가 농구 경기에 참여 하고 있는 모습을 보며 놀란다.

유지호도 관중석에 있는 이정인을 우연히 발견했고 그렇게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