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울음에 당황한 문재인 대통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기 울음에 당황한 문재인 대통령

입력
2019.05.22 18:39
0 0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청주시 청주중앙공원 병마절도사영문, 압각수 등 역사유적을 살펴보고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청주중앙공원을 방문해 역사유적지를 둘러본 후 시민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기념촬영 중 놀란 아기가 울음을 터트리자 당황한 문 대통령이 아기를 달래기도 했지만 아기가 울음을 그치지 않아 기념촬영은 그대로 진행됐다.

류효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청주시 청주중앙공원 병마절도사영문, 압각수 등 역사유적을 살펴보고 있다. 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청주시 청주중앙공원 병마절도사영문, 압각수 등 역사유적을 살펴보고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류효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