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클럽 회원들에게 별세 소식 담담히 알려
전날 방송 출연해 정계복귀설 거듭 일축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이야기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오른쪽)의 모습.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모친상을 당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노무현재단 관계자 등에 따르면 유 이사장이 빈소를 지켜야 해서 추도식에 참석할 수 없어서, 추도식 때 예정됐던 이사장 인사말도 다른 사람이 하기로 했다.

유 이사장은 자신의 팬클럽인 ‘시민광장’ 회원들에게 ‘어머니의 별세에 대하여’라는 글을 보내 모친의 별세 소식을 알렸다.

유 이사장은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하셨다”며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으니까요”라며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그래도 꼭 오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는 점을 생각해달라. 간단한 다과를 준비했으니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 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전했다.

고인의 빈소는 일산병원이며 발인은 24일 오전6시다.

한편 유 이사장은 전날 KBS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2013년 2월에 정치를 떠난다고 SNS 글을 올린 후로 지금까지 단 한 순간도 공무원이 되거나 공직선거에 출마하는 일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거듭 정계 복귀설을 일축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