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경환 서울경찰청장 “강력히 법적 대응” 
원경환 서울경찰청장. 경찰청 제공

‘함바 브로커’ 유상봉(73)씨가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에게 뇌물을 줬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검찰은 내사에 착수했지만 원 청장은 “법적 대응하겠다”며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달 유씨의 뇌물 제공 관련 진정서를 접수해 내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유씨는 진정서를 통해 2009년 원 청장에게 뇌물을 건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건설현장 식당 함바집 운영권을 따내기 위해 정ㆍ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이며 뒷돈을 건넨 ‘함바집 비리’의 장본인이다. 강희락 전 경찰청장은 2011년 함바집 운영권 수주와 민원 해결 청탁 등 명목으로 1억9,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3년 6월을 선고 받기도 했다.

원 청장은 “금품수수는 전혀 사실이 아니고 무고죄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면서 “여러모로 민감한 시기에 다른 오해가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입장을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