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한국당 겨냥 5ㆍ18기념식 발언 반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지지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독재자의 후예’라 말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한 것을 두고 반격을 가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 자유공원의 맥아더 동상에 헌화한 뒤 “문 대통령이 진짜 독재자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 지금 여기서 북한 (김정은) 대변인짓이나 하고 있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니냐”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황 대표는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라는 대통령 발언은 말도 안 된다. 황당해서 대꾸도 안 했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대북정책도 강력 비판했다. 그는 “북한이 불과 얼마 전까지도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이 정부는 안보에는 아무 관심이 없다. 남북군사협정을 반드시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북한식량지원 계획을 두고 “정부가 온 힘을 다해 북한 미사일을 막아야 할 때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제가 그것 관련 회담에 응할 수 있겠냐”며 “논의 시기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