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불필요한 갈등 만들어내려 혈안”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0일 김정숙 여사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악수 ‘패싱’ 논란을 제기한 민경욱 한국당 의원을 향해 “참 못났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해당 논란에 대해 “민 대변인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생떼를 부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을 비롯한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18일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 여사가 여야 대표 중 황 대표와만 악수하지 않고 그냥 지나친 점을 문제 삼았다. 민 대변인은 이를 비난하면서 “김정은과도 악수를 하셨던 김 여사가 황 대표와는 악수를 하지 않고 지나쳤다. 북한 사람보다 남한 사람부터 챙겨 달라”고 꼬집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어쩌다가 악수 한 번 못하고 지나간 것을 생트집 잡아 불필요한 갈등만 만들어내려 혈안이 돼 있으니, 이럴 거면 대체 5ㆍ18 기념식에는 왜 왔는지 의문”이라며 “황 대표와 한국당은 대통령과 악수하고 언론보도를 위해서 광주를 간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자당 의원들의 5ㆍ18 망언에 대해 제대로 징계하고 사죄함으로써 광주시민들께 직접 참회와 화해의 손을 내밀 기회를 저버린 것은 다름 아닌 한국당”이라며 “기념식에 다녀와서도 고장 난 녹음기마냥 ‘북한 타령’을 하며 제대로 대접받지 못했다고 생떼를 부리는 한국당의 모습은 부끄러움 그 자체”라고 비난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김 여사의 행동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지령에 따른 것’이라는 민 대변인의 주장에 대해서도 “대꾸할 가치가 없을 정도로 황당무계하다”며 “공당의 대변인이, 최소한 국회의원이 할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독재자의 후예’를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유감을 표시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선 “대통령 메시지에 대해 정치공세를 하는 것이야말로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 ‘학살자들의 추종자’임을 자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ㆍ18기념사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며 5ㆍ18 폄훼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을 작심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반쪽 자리 기념식을 본 듯하여 씁쓸하다”고 반발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