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방안’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내부망에 직원들을 격려하는 글을 올리며 조직 끌어안기에 나섰다.최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국토부를 지목하며 ‘공무원 복지부동’을 비판한 일이 직접적 계기가 됐다는 분석이다.

19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17일 내부망에 올린 ‘사랑하는 국토 교통 가족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문재인 정부 3년차에 접어들며 많은 분이 우리 정부와 국토부에 희망과 기대를 걸고 있다”며 “최근 공직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목소리 또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성과를 내기 위한 정부의 부담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최근 공직자에 대한 아쉬움 토로’는 지난 10일 이 원내대표와 김 실장이 당ㆍ정ㆍ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 참석했다가 사적으로 나눈 대화 가운데 “정부 관료가 말을 덜 듣는다”“김현미 장관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했다” 등의 대목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여권 최고 핵심 인사들이 국토부를 지목해 비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토부 조직 내부에 어수선한 분위기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김 장관이 조직 수장으로서 조기 진화에 나선 것이다.

김 장관은 이날 올린 글의 상당 부분을 국토부 직원들을 감성적으로 다독이는데 할애했다.김 장관은“긴급발표 준비로 제대로 씻지 못했다며 일부러 멀찍이 앉아 보고하던 직원, 몸이 아파도 병원에서 간단한 처치만 받고 다시 사무실로 복귀한 직원, 아이 안부를 물었더니 대답 대신 눈시울을 붉히던 직원…여러분은 제게 그런 사람입니다”라며 지난 임기 2년을 회상했다.

이어 그는 집값 급등과 BMW 차량 화재 등 현 정부에서 국토부가 처리한 굵직한 이슈들을 일일이 열거하면서“함께 일을 해나가면서 그 마음은 더 단단해졌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든든하고, 늘 고맙다”라며 직원들에 대한 신뢰를 표시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