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진상규명위 자격이 충분한 의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거부” 
 이인영 “광주 시민들과 같은 심정으로 한국당의 극우화된 역사관에 분노”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난 후 유족이 아들의 묘역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여야가 또 대립했다. 이번엔 제39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나고 나서다.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망언을 겨냥해 작심 비판을 하자 한국당이 표현 수위을 문제 삼은 데 따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해당 의원들의 징계를 요구하며 각을 세웠다.

한국당은 기념식이 끝난 뒤 곧바로 목소리를 높였다. ‘독재의 후예’ 등 문 대통령의 작심발언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해 씁쓸하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의 책임을 국회 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 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위원회의 경우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의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 없이 거부해 출범이 늦어진 것”이라고 “국회 탓, 야당 탓을 할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도 할말을 쏟아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당이 진심으로 5ㆍ18의 역사를 승인하시길 요구한다”며 “광주 시민들과 똑같은 심정으로 한국당의 극우화된 역사관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여전히 시린 상처를 우리 스스로 어루만지며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이 또한 이겨내야 한다”며 “역사의 진실은 때가 오면 반드시 스스로를 드러낸다”고 했다.

우원식 전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페이스북에 “정말 지나가던 소도 웃을 일”이라고 거들었다. 직전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ㆍ18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논평한 것을 놓고서다. 대구 수성갑을 지역구로 둔 김부겸 의원도 페이스북에 “5ㆍ18 망언을 늘어놓은 자당(자한당) 의원들을 그대로 두고 광주의 ‘아픔’이니, ‘긍지’를 말하는 것도 진심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진심에서 우러나 5월 광주 영령들의 안식을 빌어야 한다”고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망언에 대한 사과의 글을 광주 시장에게 보낸 권영진 대구시장의 진심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광주사태’로 불리었던 5ㆍ18이 ‘광주 민주화 운동’으로 공식적으로 규정된 것은 1988년 노태우 정부 때였다. 김영삼 정부는 1995년 특별법에 의해 5ㆍ18을 ‘광주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했고, 드디어 1997년 5.18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법원 역시 신군부의 12ㆍ12 군사쿠데타부터 5ㆍ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진압 과정을 군사 반란과 내란죄로 판결했고 광주 학살의 주범들을 사법적으로 단죄했다”며 “이렇게 우리는 이미 20년도 더 전에 광주 5ㆍ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이뤘고, 법률적인 정리까지 마쳤다. 이제 이 문제에 대한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라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