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달빛동맹’을 언급했다. 달빛동맹은 대구의 옛 명칭인 ‘달구벌’, 광주의 한글 풀이는 ‘빛고을’을 조합한 말이다. 각각 보수와 진보의 대표성을 띠고 있는 두 도시의 화합을 되새기며 국민통합을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오늘부터 228번 시내버스가 오월의 주요 사적지인 주남마을과 전남대병원, 옛 도청과 5ㆍ18기록관을 운행한다”며 “228번은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번호이다. 대구에서도 518번 시내버스가 운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5ㆍ18 기념식에서 이례적으로 ‘대구 2ㆍ28민주운동’을 언급한 것이다. 2ㆍ28민주운동은 1960년 2월28일 대구지역 8개 고교 재학생 등이 부패와 독재에 맞선 민주화운동으로, 4ㆍ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문 대통령은 작년 대구에서 열린 2ㆍ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그 의미를 밝힌바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두 사건을 언급한 것은 각각 보수와 진보의 상징인 두 도시가 함께 민주주의가치를 수호하기 위한 노력과 희생을 했다는 점을 상기시키기 위함으로 보인다. 앞선 기념사를 통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막말 발언에 대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도, ‘진보와 보수 모두 실상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동일성을 띄고 있지 않느냐’는 취지로 역설한 것이다.

권영진(왼쪽 네번째) 대구시장과 이용섭(왼쪽 다섯번째) 광주시장이 4월26일 광주시청 앞에서 광주·대구 달빛동맹 강화를 위한 228번 시내버스 명명식에 참석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문 대통령은 “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은 '달빛동맹'을 맺었고 정의와 민주주의로 결속했다"며 “광주에 대한 부정과 모욕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구 권영진 시장님은 광주시민들께 사과의 글을 올렸다”고 소개했다. 지난 2월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이 문제가 됐을 때 같은 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사과의 뜻을 전달한 장면을 소개한 것이다. 이때 5ㆍ18 유족 등 기념식 참석자들은 일제히 박수를 보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두 도시는 역사 왜곡과 분열의 정치를 반대하고 연대와 상생 협력을 실천하고 있다”며 “이것이 우리가 가야 할 용서와 화해의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오월은 더는 분노와 슬픔의 오월이 아닌, 희망의 시작이자 통합의 바탕이 돼야 한다.” 이 같이 밝힌 문 대통령은 “진실 앞에서 우리의 마음을 열어놓을 때 용서와 포용의 자리는 커질 것이며, 진실을 통한 화해만이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임을 광주가 우리에게 가르쳐준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