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만원 와인 잘못 서빙한 직원 용서한 영국 식당 사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700만원 와인 잘못 서빙한 직원 용서한 영국 식당 사장

입력
2019.05.18 14:00
0 0
영국 호크스무어 스테이크전문점 대표 윌 베케트가 올린 트위터 글. 트위터 캡처

영국의 한 식당에서 직원이 실수로 손님에게 한 병 4,500파운드(약 700만원)인 고가 와인을 서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식당 사장이 700만원 손해를 입힌 직원을 혼내기는커녕 오히려 따뜻한 응원 메시지를 전하며 다독인 것으로 알려져 외신에 미담 사례로 잇따라 소개됐다.

영국 BBC방송과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16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스테이크 전문점 ‘호크스무어’(Hawksmoor) 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고객은 260파운드(40만원)짜리 보르도 와인을 주문했다. 하지만 지배인이 실수로 가격이 17배나 비싼 ‘샤토 르 팽 뽀므롤’(Chateau le Pin Pomerol) 2001년산 와인을 홀 직원에게 가져다 줬다. 이를 모르고 와인 한 병을 모두 마신 손님은 같은 와인을 주문했다. 이때 식당 측은 중간에 와인이 바뀌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식당의 공동 대표 윌 베케트는 레스토랑 트위터 계정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샤토 르 팽 뽀므롤을 우연히 마신 손님이 이를 즐겼길 바란다”며 “와인을 준 직원이 기운을 내기를 바란다”며 “한 번쯤 일어날 수 있는 실수로, 우리는 그래도 당신을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곧이어 직원이 헷갈린 와인 두 병의 사진과 함께 “두 병이 꽤 비슷하게 생기지 않았나요?”라는 글을 또 한번 게시했다. 직원을 너그럽게 용서하고 응원을 보낸 식당 베케트의 게시물은 트위터에서 3만1,0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케트는 WP와의 전화통화에서 “호크스무어 타 지점에서 온 직원이 바쁜 저녁 시간대에 서빙 직원을 돕다가 생겨난 일이었다”라면서 “와인이 손님에게 잘못 전달됐다는 걸 알았을 때 ‘비싼 실수가 되겠군’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동시에 ‘나도 저질렀을 법한 실수’이며 ‘불행한 인간의 실수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베케트의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호크스무어 맨체스터점의 너그러운 반응에 응원을 보냈다. 대부분의 경우 식당 주인이 경제적 손해에 집착, 쉽게 화를 낼 수 있던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식당 종업원으로 일해본 경험이 있는 이용자들은 일터에서 자신들이 벌였던 실수에 대해 털어놓기도 했다고 WP는 전했다.

홍윤지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