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3년 뉴욕시장 선거에서 ‘무명 돌풍’을 일으키며 당선됐던 빌 드 블라시오 뉴욕시장. 2017년 뉴욕시장 재선에 성공한 블라시오 시장은 16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빌 드 블라시오 뉴욕시장이 16일(현지시각)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민주당 소속인 블라시오 뉴욕시장까지 가세하면서 민주당 대선 주자는 모두 23명으로 늘어났다고 AP통신 등은 전했다.

블라시오 시장은 이날 공개한 출마 발표 영상을 통해 "이 나라 곳곳의 사람들은 꼼짝도 하지 못하고 있고 심지어 거꾸로 가는 것 같지만, 부유층은 더 부유해지고 있다"면서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그러면서 '노동자 우선'(Working People First)을 캠페인의 핵심 메시지로 제시했다.

지난 2013년 뉴욕시장에 당선된 블라시오 시장은 지난 2017년 재선에 성공했다. 진보 성향이 강한 뉴욕시를 대표하면서 민주당 내에서도 선명한 목소리를 내왔다. 뉴욕시장을 재임하면서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개혁적인 성과들을 이뤄냈다는 평가도 받는다. 특히 뉴욕 출신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맹비판하며 대립각을 세워왔다.

한편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드블라시오 시장은 미국 최악의 시장"이라며 "민주당원들은 그들의 (경선) 그룹에 합류하는 또 다른 멋진 사람을 얻게 됐다"고 조롱했다. 그는 이어 "만약 높은 세금과 범죄를 좋아한다면, 드블라시오 시장은 당신의 사람"이라며 "뉴욕시는 그를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블라시오 시장의 대선 출마 발표와 관련, 트위터를 통해 “최악의 시장”이며 “뉴욕시는 그를 싫어한다”며 조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실제로 뉴욕시민들도 대체로 드블라시오 시장의 대선 출마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앞서 출마 의사를 밝힌 민주당 경선주자만 해도 22명으로 미어터지는 상황이라 앞으로 그의 대선주자 행보는 쉽지 않아 보인다. 미국 퀴니피악 대학이 지난달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뉴욕 시민의 76%가 블라시오 시장의 대선 출마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민주당 대선후보들 상당수가 강한 진보적 목소리를 내는 상황에서 별다른 차별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래서 당선 가능성보다는 경쟁하는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었을 때 뉴욕 시장보다 경륜을 펼 수 있는 전국 규모의 자리를 노리는 것 아니냐는 비아냥마저 들리는 상황이다. 2014년과 2017년 뉴욕 시장 선거에 성공한 그는 다선 제한으로 2021년 시장 선거에는 나갈 수가 없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 대선 주자로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5% 이상의 지지율로 '빅2'를 형성하며 레이스를 이끌고 있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등이 5% 이상 지지율로 상위권을 이루고 있다. 나머지 후보들은 2% 미만 지지율 분포를 보이고 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