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미세먼지가 연일 계속되면서 눈 건강에 해치고 있다. 미세먼지는 안구에 이물감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각막 상피세포를 손상시킨다. 미세먼지가 심할 때에는 인공눈물을 갖고 다니면서 자주 점안하는 것이 좋다.

인공눈물은 성분에 따라 각막미란, 건성 각결막염, 각막궤양 등을 치료하기 위해 쓰인다. 안구 표면의 염증을 완화하기 위해 보조 수단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안구건조증을 개선하고 각막염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는다. 안구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 눈에 들어간 이물질과 미세먼지를 세척하기도 한다. 인공물에는 카르복시메틸셀룰로오스나 히알루론산처럼 눈물 점액질과 지질 역할을 할 수 있는 화학물질이 들어 있다.

인공눈물은 점안액, 연고 타입, 겔 타입으로 나뉜다. 가장 흔히 쓰이는 것은 점안액 타입이다. 편리하고 즉시 효과가 나타나지만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 반면, 연고나 겔 타입은 지속 시간이 길지만 사용 후 시야가 뿌옇게 보여 점안액에 비해 사용감이 좋지 않다.

일시적으로 시야가 흐려지는 것은 인공눈물이 안구에 오래 머물도록 각종 고분자 물질을 첨가했기 때문이다. 고분자 물질의 크기가 클수록 흐려지는 정도가 심하다.

인공눈물에 든 방부제는 항균효과가 뛰어나게 하는 ‘벤잘코늄’이라는 성분이 쓰인다. 독성이 강해 하루 6회 이상 점안하면 각막세포 성장을 억제하거나 각막염을 일으키기도 한다.

황제형 상계백병원 안과 교수는 “콘텍트 렌즈를 사용하거나, 알레르기 질환이나 안구건조증이 심하거나, 하루 6회 이상 안약을 점안할 때는 방부제가 없는 인공눈물을 사용하길 권한다”고 했다.

일회용 인공눈물은 눈물 성분과 가장 유사하며 작은 용기에 소량씩 넣어져 있어 방부제가 들어 있지 않다. 대신 개봉하면 하루 이상 쓰지 말아야 한다. 최근 개봉 후 다시 뚜껑을 닫고 쓰는 제품도 좋지 않다. 기존 인공눈물보다 더욱 소량의 인공눈물 제재가 만들어지고 있다.

콘택트렌즈를 쓴 사람이라면 렌즈를 제거한 뒤 인공눈물을 점안해야 한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상태에서의 인공눈물 점안을 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용액이 눈과 렌즈 사이를 진공 상태로 만들어 렌즈가 눈에 달라붙기도 하고, 방부제 성분이 렌즈에 흡착되면서 각막 손상을 일으킬 수 있어서다. 특히 소프트 렌즈는 눈과 렌즈의 접촉 부위가 넓어 눈과 렌즈가 흡착될 가능성이 더 크므로 위험하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공눈물 사용법="">

-유통기한

한 번 개봉한 인공 눈물의 사용기한은 1개월 이내다. 방부제가 없는 일회용은 하루 이상 보관하지 말아야 한다. 한 번 사용 후 버리도록 만들어진 인공눈물도 있다. 입구에 손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오염방지를 위해 여러 사람이 한 제품을 함께 사용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인공눈물 점안법

하루 4~5회 점안하는 것이 좋다. 안구상태에 따라 더 자주 점안할 수도 있다. 안약을 넣기 전에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 감염 위험성을 줄인다. 인공눈물을 넣을 때는 고개를 뒤로 젖히고 아래 눈꺼풀을 손으로 잡아 되도록 자극이 덜한 흰자위나 빨간 살 쪽으로 점안하도록 한다. 이때 안구나 눈썹에 직접 닿지 않도록 적당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한 번 사용할 때 많은 양을 점안할 필요는 없다. 점안 후 눈을 깜박이게 되면 성분이 눈물길로 빠져나갈 수 있기에 한두 방울을 넣은 후에 30초 정도 눈을 감으면 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