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 넥슨 코리아 본사 전경. 박지윤 기자

High price impedes sale of Nexon

넥슨 매각 본입찰 연기 “매각가 높은 탓”

A battle to take over control of Nexon is making slow progress due to the high acquisition price estimated at more than 10 trillion won ($8.4 billion), industry analysts said Wednesday.

넥슨 인수전이 10조원이 넘는 높은 인수 가격으로 인해 더딘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업계 전문가들이 수요일 말했다.

The preliminary bid for the takeover was wrapped up in February, but final bidding, initially scheduled for April, has yet to take place, being postponed twice ― first to Wednesday and now to the end of the month.

넥슨 인수를 위한 예비입찰 이후, 당초 4월로 예정된 본입찰은 아직 실시되지 않으며, 수요일에서 이달 말로 두 번이나 연기되었다.

Candidates for the acquisition include the nation's largest mobile messenger operator Kakao, the nation's largest private equity fund MBK Partners, leading game firm Netmarble and Chinese tech giant Tencent.

인수 후보로는 카카오, 국내 최대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게임업체 넷마블, 중국 IT 공룡 텐센트 등이 있다.

Analysts said various factors seem to have affected the mega-deal, and among them, the high acquisition price was thought to be the biggest.

전문가들은 여러 요인이 넥슨 매각 연기에 영향을 미쳤으며 그중에서도 높은 매각 가격이 가장 큰 걸림돌로 보인다고 전했다.

"The acquisition price, estimated at 10 trillion won, is a huge amount of money even for Tencent," said Seong Jong-hwa, an analyst from eBEST Investment Securities. "Investors will continue working secretly to devise various methods for the takeover."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0조원에 달하는 인수 가격은 텐센트마저도 부담스러운 규모"라며 "투자자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인수를 위한 물밑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Sources said the final bidding was postponed upon the request of some candidates.

소식통에 따르면 인수 후보 중 일부의 요청에 따라 본입찰이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They said potential purchasers apparently want to prolong the acquisition process to drive down the price, while Nexon founder Kim Jung-ju, current CEO of Nexon's holding company NXC, is pushing to sell his company at as high a price as possible.

넥슨 지주회사 NXC의 김정주 대표가 최대한 높은 가격에 회사 매각을 추진하는 반면, 인수 후보자들은 매각가를 낮추기 위해 인수 일정을 늦추기를 원했다.

Kim previously put NXC's 98.64 percent stake owned by him, his wife and his private company on the market. NXC has ownership in Nexon that is headquartered in Japan, and the Japanese entity controls Nexon Korea.

김정주 대표는 자신과 부인, 개인 회사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NXC 지분 98.64%를 시장에 내놓았다. NXC는 일본에 본사를 둔 넥슨의 소유권을 갖고 있으며, 일본 법인은 넥슨코리아를 지배하는 구조다.

Kakao and Netmarble reportedly each hold about 2 trillion won in cash.

카카오와 넷마블은 각각 약 2조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ources said Netmarble, which has been most active in seeking to acquire Nexon, will have no choice but to form a consortium with MBK Partners, which has ample cash reserves.

소식통에 따르면 넥슨 인수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넷마블은 현금이 풍부한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In an apparent move to raise capital, Netmarble has also changed part of its articles of association during a general meeting of stockholders in March, making it easier to attract overseas funding.

넷마블은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해외자금 유치가 용이하도록 정관 일부를 변경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www.koreatimes.co.kr/weekly.ht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