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애니메이션 애벌레 캐릭터
애니메이션 캐릭터 라바. 국가기후환경회의 제공

국내 애니메이션 캐릭터 라바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홍보대사로 선정됐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은 국가기후환경회의는 16일 서울 종로구 라바 홍보 전시관인 라바타운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고 라바를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라바는 투바 엔터테인먼트가 2011년 제작한 동명 애니메이션 시리즈에 등장하는 애벌레 캐릭터다. 중화권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인지도가 높다. 중화권에서만 영상 조회수가 500억건에 이른다. 홍보대사에 위촉된 라바는 앞으로 국가기후환경회의 주요 활동을 알리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반 위원장은 “라바가 국가기후환경회의 활동을 국민과 세계 시민에게 알리고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