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의 중장기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생물의약품과 화학의약품 사업 등에 총 40조원을 투자한다. 인천 송도와 충북 오창에 생산과 연구 시설을 대규모로 확충하고 관련 인력을 1만명 새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대규모 투자로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도전하듯 셀트리온 역시 공격적인 투자로 화학의약품과 인공지능(AI) 의료기술 개발에 나서겠다는 포부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의 셀트리온 성장 로드맵을 담은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서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인천시, 충북도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기반의 의약품산업 밸리를 조성해 직ㆍ간접적으로 약 1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본사가 있는 인천 송도에선 2세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의 복제약)를 20개 이상 개발하고, 새로운 치료 기전을 적용한 바이오신약을 확보하는 데 16조원을 투자한다. 아울러 현재 연간 19만ℓ에 수준인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100만ℓ까지 늘릴 수 있도록 설비를 확충하는 데 5조원을 투자한다. 바이오시밀러 경쟁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현재 생산 능력은 연 36만2,000ℓ다. 바이오의약품의 글로벌 유통망 확대와 관련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들일 예정이다.

오창은 화학의약품 사업이 주축이다. 셀트리온은 화학의약품 신약 개발에 4조원을 투입하고, 생산 설비 확충에도 1조원을 쓸 예정이다. 바이오시밀러 선두주자인 셀트리온은 향후 화학의약품과 의료기술 분야로 영역을 넓혀 바이오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목표다.

이에 따라 나머지 10조원은 U(유비쿼터스)-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투자한다.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을 자체 개발해 진료, 처방, 유통의 의료 전 과정에 걸친 데이터 수집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기술 등을 개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측은 이번 투자로 의약품 R&D 인력 2,000명, 바이오와 화학의약품 생산 인력 8,000명을 직접 고용할 예정이다. 업종 전반에 걸쳐 10만명의 간접고용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의 지난해 매출은 9,821억원, 영업이익은 3,386억원이었다. 서 회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2030년 매출을 30조원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서 회장은 “향후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의약품산업 밸리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많은 자금을 투자해 구축한 글로벌 유통 시스템을 국내 제약사들의 수출 활로 개척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