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이 미국 심야 토크쇼에서 활약했다. NBC/Scott Kowalchyk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심야 인기 토크쇼인 ‘더 레이트 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에 출연했다.

방탄소년단은 15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에드 설리번 극장(Ed Sullivan Theater)에서 진행된 ‘더 레이트 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The Late Show With Stephen Colbert, 이하 스티븐 콜베어 쇼)’에서 토크와 함께 무대를 선보였다.

‘스티븐 콜베어 쇼’는 미국 CBS에서 방송되는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심야 코미디 토크쇼다. 현재 배우이자 작가인 스티븐 콜베어가 진행을 맡고 있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출연에 앞서 스페셜 예고 영상을 먼저 공개했는데, 영상에서 스티븐 콜베어는 비틀즈가 미국에서 첫 출연한 TV 프로그램인 ‘에드 설리번 쇼’의 에드 설리번으로 분장해 방탄소년단과 함께 등장했다.

스티븐 콜베어는 방탄소년단을 비틀즈 이후 55년 3개월 6일 만에 쇼에 출연한 스타로 소개하며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돌풍을 BTS 매니아(BTS Mania)로 설명,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 시켰다. 본 방송에서도 스티븐 콜베어는 방탄소년단을 비틀즈 이후 1년 안에 3개의 앨범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첫 그룹이며 전 세계적인 음악 현상이자 글로벌 슈퍼 그룹으로 소개했다.

토크에서 방탄소년단은 팬 아미(ARMY)에 대해 “아미는 우리의 원동력이며 가장 열성적인 팬들이다.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또, 좋아하는 비틀즈의 노래로 1968년에 발표한 히트곡 ‘Hey Jude’를 열창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발표한 새 앨범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에드 설리번 극장은 비틀즈가 미국 TV쇼에서 첫 공연을 펼친 장소이고, 일곱 멤버 모두 정장을 입고 펼친 퍼포먼스를 비롯해 흑백으로 처리된 무대 영상, BTS 매니아로 쓰여진 플랜카드를 들고 환호를 보내며 관람하는 팬들의 모습이 재현돼 마치 비틀즈가 미국에 방문해 무대에 오른 모습을 연상케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8일과 19일 미국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를 이어간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