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스틸러' 주요 기능 및 서비스 화면. KT 제공

멀리 떨어져 있는 친구들을 스마트폰 화면으로 만나 함께 영상을 찍으며 노래를 부를 수 있는 5G 기반 앱이 출시됐다. 통신 속도 한계 때문에 기존 영상통화나 노래방앱으로는 할 수 없었던 일이 5G의 초고속ㆍ초저지연 특성 덕에 가능해진 것이다.

KT는 최대 4명이 동시에 한 화면을 이용할 수 있는 5G 스마트 노래방 앱 ‘싱스틸러’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출시된 앱의 가장 큰 특징은 ‘5G 멀티라이브 노래방’이란 점이다. KT는 5G 네트워크를 활용해 음성이 마이크로 들어가서 스피커나 이어폰으로 출력될 때까지 시간차를 최소화하는 ‘초저지연 보컬 사운드’ 기술을 적용했다. 때문에 서로 다른 장소에 있는 여러 사람이 영상통화를 하는 것처럼 화상으로 얼굴을 보면서 흘러나오는 반주에 맞춰 동시에 노래를 부를 수 있다. 몸은 멀리 떨어져 있지만, ‘동시 라이브’가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얘기다.

싱스틸러에는 20가지가 넘는 다채로운 음향 효과 기능도 들어가 있다. 스튜디오, 복도, 노래방, 동굴 등 다양한 효과를 줄 수 있다. 박자, 리듬, 음정 등 다양한 성분을 분석해 반주와 얼마나 일치하는지 등을 자동으로 평가하는 ‘실시간 보컬 분석 기술’도 탑재됐다. 자신의 노래 영상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거나 다른 사람 영상을 응원하는 것도 가능하다.

전대진 KT 콘텐츠플랫폼사업담당 상무는 “앞으로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과 같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기존 스마트폰 노래방 앱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인터넷(IP)TV인 ‘올레tv’나 AI 스피커 ‘기가지니’ 등 홈엔터테인먼트 서비스에도 싱스틸러를 접목해 누구나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