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김포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골프채 등으로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입건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게 경찰이 살인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 전 의장의 구속영장을 16일 오후 늦게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전날 오후 4시 57분쯤 경기 김포시 양촌읍 자신의 집에서 아내 A(53)씨를 아이언 골프채와 주먹으로 수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119에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119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심 정지 상태로 집 안방에 누워있었다.

A씨 양팔과 다리에는 골프채를 막다가 생긴 것으로 추정된 멍이, 얼굴과 머리에는 부어 오른 상처가 각각 발견됐다.

현장에는 피가 묻은 골프채와 빈 소주병 3개가 놓여 있었는데, 소주병 1개는 깨어진 상태였다.

유 전 의장은 경찰 조사에서 “아내와 술을 마시다가 말다툼을 했고 우발적으로 때렸다”라며 “그 동안 성격 차이로 인해 쌓여있던 감정이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을 상해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나 골프채로 수차례 폭행을 하는 등 살해할 의도가 있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 전 의장은 골프채로 아내 머리를 때리거나 소주병으로 폭행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하고 있다”라며 “과거 가정폭력 전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추가 조사를 벌여 오늘 오후 늦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장은 2012~2014년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으며 2017년부터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