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총장 “교육ㆍ연구ㆍ산학 아우른 AI 혁신 추진”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AI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가 ‘인공지능(AI) 위원회’를 통해 교육ㆍ연구ㆍ산학협력을 아우르는 혁신 AI 생태계 조성에 뛰어들었다.

서울대는 이전 정부에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을 지낸 최양희 공과대학 교수를 위원장으로 총장 직속 자문기구인 AI위원회를 발족한다고 16일 밝혔다.

공학을 비롯해 의료, 인문, 사회, 법학, 예술, 경영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18명으로 이뤄진 AI위원회는 앞으로 학내 AI 연구 및 산학협력을 총괄한다. AI 관련 혁신을 위한 구체적 사업 계획인 ‘AI 마스터플랜’도 수립한다.

이날 서울대는 AI위원회 발족과 함께 3단계 추진 계획도 발표했다. 우선 올해 안으로 200명 이상의 서울대 교수진과 1,500명이 넘는 대학원 연구진으로 ‘AI연구원’을 설립한다. AI연구원은 고 김정식 전 대덕전자 회장의 기부금으로 조성하는 ‘해동 AI센터’에 자리를 잡는다.

오는 2020년부터 진행할 2단계 계획의 핵심은 관련 기업들과 협력해 관악캠퍼스와 인접한 서울 관악구 낙성대동에 ‘AI밸리’를 조성하는 것이다. AI밸리에는 기업 연구소와 AI 스타트업, 투자ㆍ법률ㆍ마케팅 지원조직 등을 입주시킬 예정이다. 이어 부지를 추가로 확보해 AI밸리를 확대하는 게 2022년부터 시작할 3단계 계획이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AI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AI는 우리 사회를 변화시킬 중요한 기술인데 공학뿐 아니라 인문, 사회, 예술 등 모든 분야와 연관돼 있다”며 “다양한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서울대가 AI로 국가경제 성장 및 사회 발전의 기틀을 만드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