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한낮 기온이 20도를 넘어서는 초여름 날씨가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왔다. 시원한 물줄기는 손쉬운 피서 방법으로 인기가 많다. 광장에서 하늘을 향해 솟구치는 하얀 물줄기의 분수대가 마치 더위를 물리치는 마법의 원형 방패처럼 보인다.

멀티미디어 차장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