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뉴스1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확정된 건설 현장 산업재해 사망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건설사로 나타났다. 현대건설과 GS건설이 뒤를 이었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도 기준 건설공사 중 사망자가 많이 나온 건설회사, 발주청, 지역 등 건설 주체들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주체별 사망 사고 건수는 사고 발생일 기준이 아니라, 산업재해로 확정 받은 시점을 기준으로 집계된 것이다. 지난해 산업재해 사망 사고로 확정됐더라도 사고 발생 시점이 2015∼2017년인 사고가 전체의 32.4%를 차지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건설회사 중에서는 포스코건설의 사망자가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현대건설이 7명으로 두 번째였다. 이어 GS건설과 반도건설이 각 4명, 대우ㆍ롯데ㆍ태영ㆍ한신공영ㆍ두산ㆍ대방건설이 각 3명으로 뒤를 이었다.

발주청 기준으로는 한국전력이 12명으로 불명예스러운 1위에 올랐다.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9명), 한국도로공사(8명), 한국농어촌공사(5명), 경기도 교육청ㆍ대전지방 국토관리청ㆍ서울시(4명)의 발주 공사에서도 사망 사고가 다수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화성시(14명), 고양시ㆍ용인시ㆍ경남 창원시(11명), 경기 평택시ㆍ경북 포항시ㆍ전북 전주시(10명)에서 사망 사고가 잦았다.

지난해 건설현장 사고 사망자는 모두 485명으로 2017년도보다 21명 줄었다. 재해 유형 가운데 추락 사망자가 290명(59.8%)으로 가장 많았고, 공사 규모별로는 20억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 사망자가 261명(53.8%)으로 1위였다. 민간 발주한 공사의 사망자(365명ㆍ75.3%)가 공공 공사(120명)의 3배를 웃돌았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건설현장 사망 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려면 발주청과 인ㆍ허가기관, 원도급사 등 건설공사 핵심 주체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산업재해의 절반 이상이 발생하는 건설현장을 안전한 일터로 만들기 위해 7월 이후 매월 정기적으로 사망 사고 다발 주체 명단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