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할 오늘] 류큐 제도(5.15)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억할 오늘] 류큐 제도(5.15)

입력
2019.05.15 04:40
0 0
2차대전 종전 후 미 군사정부가 직접 통치하던 류큐 제도가 1972년 오늘 일본에 반환됐다. 위키피디아.

구글 맵을 열고 일본 남쪽 동중국해의 섬 오키나와를 찾은 뒤 조금씩 화면을 확대해보면 소금 결정이 맺히듯 크고 작은 화산섬과 산호섬 200여개가 점점이, 줄줄이 나타난다. 규슈 남단 가고시마 현에서 타이완까지 징검돌처럼, 부채꼴로 이어진 그 섬들을 통틀어 류큐(Ryukyu)제도(또는 열도)라 부른다. ‘류큐(琉球)’는 1429년 통일왕국으로 건국했다가 1879년 일본 제국에 무력으로 흡수되며 멸망한 류큐국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그 역사를 값지게 여기는 이들은 류큐제도란 말을 고집스레 쓰고, 반(反)야마토 민족주의의 원심력을 경계하는 국가권력은 본토 남서쪽 섬들이라는 건조한 의미의 ‘난세이(南西) 제도’라는 이름을 대체로 선호한다.

태평양전쟁의 사실상 마지막 전투였던 오키나와 전투의 참극으로 잘 알려진 바, 오키나와와 광의의 류큐인들은 일본 북쪽 끝 홋카이도의 원주민 아이누처럼 극단적인 지역차별을 겪어왔다. 종전 후 미국은 1945년 오키나와에 ‘류큐열도 미 군사정부’(45~50년, 이후 미 민간정부)를 두고 일본 본토와 별개로 그 지역을 직접 통치했다. 52년 연합국과 일본이 체결한 샌프란시스코평화조약에서도 그 원칙을 따랐다.

봉건 군주들이 섬들을 나누어 지배하던 고대에서부터 통일왕국 건설 이후까지 때로는 중국에, 에도 막부 출범 이후엔 가고시마 거점의 사쓰마 번에 사실상 복속돼 조공을 바치면서도 류큐국(민족)으로서의 고유성과 정치ㆍ문화적 독자성을 유지해 온 섬 주민들이 전후 약 30년간 미국의 지배를 받은 셈이었다. 그러다 냉전에 따른 미국의 동북아 방위계획 등의 영향으로 미일 양국은 1967년 류큐제도를 일본에 반환키로 합의, 1972년 5월 15일 다시 일본 영토로 귀속시켰다. 일본 정부는 제도의 각 섬을 중국의 남ㆍ동중국해 방어 기지로 구축해 왔다. 섬들은 동중국해의 무인도 및 암초인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중국과의 영토분쟁 최전방이기도 하다.

류큐의 시민들은 오키나와가 미군기지화한 데 따른 양가감정에 더해, 섬들의 군사기지화에 반감을 품고 있다. 미약하나마 분리ㆍ독립 운동 조직도 있다. 오키나와 출신 시인 가와미쓰 신이치(1932~)는 1981년 ‘류큐공화사회헌법’ 구상이란 걸 밝히기도 했다. 국가가 아닌 공동체로서의 류큐공화사회를 열어, 군대 없는 평화의 땅, 인종ㆍ민족ㆍ국적ㆍ성별의 차별 없는 공화의 땅을 이룩하자는 제안이었다. 최윤필 선임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억할 오늘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