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도쿄 오토살롱에서 스즈키 엑스비 하이브리드가 전시되었다.

튜닝카 페스티벌,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쎄에서 일본 최대 규모의 자동차 부품 및 튜닝 전시회인 2019 도쿄 오토살롱이 펼쳐졌다.

이런 가운데 스즈키는 자사의 부스에 지난해 데뷔와 함께 일본은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컴팩트 SUV, ‘스즈키 짐니’를 앞세우며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또 짐니 외에도 스즈키의 다양한 차량들 또한 함께 전시되어 스즈키 부스를 더욱 풍성하게 꾸몄다.

여러 매력을 담은 스즈키 엑스비

스즈키의 부스에서 주인공은 단연 스즈키 스위프트 옐로우 Rev와 데뷔와 함께 일본 튜닝 시장을 이끌고 있는, 특별한 ‘SUV’인 짐리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하지만 이런 가운데에서도 독특한 외형과 패키징으로 이목을 끄는 존재가 있었다.

왜건의 형태와 SUV의 존재감을 아우르면서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컴팩트 모델, ‘스즈키 엑스비(Xbee)’가 바로 그 주인공이었다. 낯선 이름과 처음 보는 외모의 엑스비는 이목을 끌기 충분했고, 호기심을 자극했다.

과연 스즈키 엑스비는 어떤 존재일까?

스즈키 엑스비는 3,760mm의 전장과 1,670mm의 전폭 그리고 1,705mm의 전고를 갖춰 컴팩트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여기에 레트로한 감성이 돋보이는 외형 디자인으로 도로 위에서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충분하다.

박시한 느낌이지만 각을 강조하기 보다는 동글동글한 아미지를 통해 ‘친근한’ 외모를 뽐낸다. 헤드라이트의 디테일은 물론이고, 타원형으로 꾸며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새롭게 더해 그 매력을 한층 강조했다.

이와 함께 검은색 차체를 기반으로 하지만 범퍼 가니시 및 루프 등을 흰색으로 칠하고, 프론트 범퍼 립 부분과 아웃 사이드 미러, 그리고 도어 패널 등을 오렌지 컬러로 씌우면서 더욱 신선하고 독특한 존재감을 과시하게 되었다.

실내 공간에의 변화도 돋보인다. 컴팩트 모델인 만큼 소재 자체의 고급스러움이 돋보이는 건 아니지만 깔끔하게 마련된 대시보드와 함께 섬세한 디테일을 더한 시트를 1열과 2열에 더하고, 곳곳에 주황색 컬러를 더한 패널을 더해 시각적인 매력을 한층 강조했다.

하이브리드를 품은 스즈키 엑스비

2019 도쿄 오토살롱에 전시된 엑스비는 바로 하이브리드 모델로서 그 존재감이 더욱 돋보인다. 1.0L 가솔린 엔진과 컴팩트한 전기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합산 98마력을 자아낸다. 여기에 자동 6단 변속기를 장착하고, 사양에 따라 사륜구동을 선택할 수 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