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펼치는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발전량과 발전비중이 처음으로 7%를 넘어섰다.

12일 한국전력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에너지원별 발전비중은 신재생에너지 7.5%로 나타났다. 석탄은 38.5%, 액화천연가스(LNG)는 26.4%, 원전은 25.8%였다.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2017년 1분기 5.0%, 2018년 1분기 5.5%, 올해 1분기 7.5%로 빠르게 늘고 있다. 발전량은 10.9TWh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신재생에너지와 원전 발전 비중은 각각 6.9%포인트, 2.0%포인트 늘어난 반면, 석탄은 5.2%포인트, LNG는 3.0%포인트 줄었다.

석탄발전이 줄면서 미세먼지 배출량은 지난해 1분기 6,517.7t에서 올해 1분기 4,655.5t으로 줄었다. 원전 이용률은 지난해 1분기 54.9%에서 올해 1분기 75.8%로 늘었다. 원전 발전량은 27.9TWh에서 37.3TWh로 늘었다.

에너지당국 관계자는 "지난해 유독 정비 수요가 몰리면서 원전 이용률과 발전 비중이 크게 떨어졌다"며 "계획에 따라 정비가 예정된 원전을 제외하면 대부분 원전이 정상 운전을 진행함에 따라 예년 수준 이상을 회복했다"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