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단거리’(short-range)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전혀 신뢰위반(breach of trust)이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험을 두고 “매우 일반적인 일”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북한이 발사한 것은 단거리(미사일)이며, 나는 그게 전혀 신뢰의 파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는 그렇게 생각하게 될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우호 관계에서 결국 신뢰를 잃을지 모른다면서도 “어느 시점에서 그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지, 지금 그렇다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은 앞서 미국이 생각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실험 유예(모라토리엄)의 기준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스템에 초점이 맞춰져있다는 점을 밝힌 것과 궤를 같이 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5일 언론 인터뷰에서 “모라토리엄은 미국을 확실히 위협하는 ICBM 시스템에 집중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9일 북한이 평북 구성 지역에서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를 두고 한미 간 평가는 미묘하게 엇갈리고 있다. 앞서 미 국방부는 당일 성명을 통해 “북한이 미국 동부시간으로 목요일(9일) 이른 시간에 북한의 북서부 지역에서 복수의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우리 군 당국은 10일 "(어제 쏜 발사에 대해) 현재까지는 단거리 미사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한미 공동평가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