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유튜브 채널 “독재정권이나 하는 일” 주장…협박 발언 유튜버는 이미 발언 인정 후 사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집 앞에서 협박성 방송을 한 유튜버 김모(49)씨가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본인에 대한 수사가 정치탄압이라며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자택 앞에서 협박성 발언을 했던 극우 성향 시민단체 활동가 김모(49)씨가 체포되자 유사 성향 유튜브 채널이 ‘언론탄압’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일각에서는 음모론을 제기하며 정치적 탄압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씨 스스로 혐의 사실 상당 부분을 이미 인정한 상황인 데다, 본인의 인터넷 방송 내용이 증거되고 있는 상황이라 언론탄압과는 무관하다는 반론도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신응석)는 J시민단체 사무총장이자 S유튜브 채널 운영자인 김씨를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 앞에서 체포한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가 받고 있는 혐의는 공무집행방해와 상해, 공동협박 등이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윤 지검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 주요 여권인사의 자택을 16차례 찾아가 협박성 발언이 담긴 유튜브 방송을 진행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 이슈가 있었던 지난달에는 윤 지검장 집 앞에서 “자살특공대로 죽여버리겠다” 등 위협적인 발언을 쏟아내며 실시간으로 유튜브 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 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해산 촉구 집회 참가자를 팔꿈치로 가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가 체포되자 각종 극우 성향 유튜브 채널들은 검찰 수사를 비난하는 콘텐츠를 잇따라 쏟아냈다. 이들의 주장은 “발언이 좀 과격할 수도 있는데 체포하다니 독재정권이 맞는 것 같다. 언론을 탄압하고 있다.” (S 유튜브 채널) “커다란 정치 권력이 압박하지 않았다면 하지 않아도 될 짓을 하고 있는 것 같다.” (T 유튜브 채널) 등이다. 김씨 체포를 5ㆍ18 광주민주화운동과 연관짓는 주장도 나왔다. “5ㆍ18 (관련 활동을) 계속하고 있으니까 광주 단체들에게 눈엣가시였다. 5ㆍ18이 다가오고 있으니까 그래서 집어 넣은 것”이라는 식이다.

이 유튜브 채널들은 적게는 수만에서 많게는 70만명에 이르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어 파급력이 적지 않다. 그런데 이 같은 주장은 사실과 동떨어진 부분이 많다는 지적도 있다.

대표적으로 윤 지검장 협박성 발언은 김씨 스스로 이미 인정하고 사과를 하기도 했다는 대목이다. 김씨는 지난 7일 검찰의 출석 요구를 거부한 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항의성 기자회견을 열고 윤 지검장 자택 앞에서 진행했던 실시간 인터넷방송 경위를 설명했다. 김씨는 “그날은 시청자와 소통을 하면서 현 정권의 박 대통령에 대한 부당한 인격 탄압에 분노하는 마음이 들었고 충동적으로 윤 지검장과 문재인 정권에 화가 치밀어 평소 하지 않았던 언사를 한 것”이라며 “그 발언으로 인해 윤 지검장이 공포심을 느꼈다면 남자로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방송 중 윤 지검장의 차량번호를 언급하거나 계란을 준비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시청자가 (차량번호를) 채팅창에 올려줘서 맞는지 틀린지도 모른 채 쓴 것”, “(방송) 현장이 하도 밋밋해서 편의점에서 계란을 구입한 것이지 미리 준비한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김씨의 5ㆍ18 관련 행보는 현재까지 범죄 혐의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앞서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정보공개법에 따라 모든 국가유공자의 명단을 비공개하고 있는데도 5ㆍ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주장해왔다. 지난 3월에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법정에 출두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학생들이 야유를 퍼부었던 광주 동산초등학교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학생들의 일탈 행위를 방치했다”며 교장ㆍ교감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10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다.

김모(49)씨가 다른 시민단체 회원들과 함께 지난 3월 15일 오전 광주 동구 동산초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법정 출석 과정에서 야유를 한 학생들의 ‘일탈행위’를 방치했다며 학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