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한선교가 성희롱? 민주당 오지랖 사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현진 "한선교가 성희롱? 민주당 오지랖 사절"

입력
2019.05.03 14:52
수정
2019.05.03 14:56
0 0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한선교 사무총장이 자신을 '예쁜 아나운서'라고 한 것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이 '성희롱 발언'이라고 한 것에 대해 "오지랖 사절한다"고 말했다.

배 위원장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선교 사무총장님은 오래전부터 함께 해 온 MBC의 대선배"라며 "저도 기분 안 나쁜데 웬..."이라고 썼다.

배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에서 저를 이렇게 걱정하셨던가요"라며 "민주당은 안 해본 제 걱정, 적어도 한 총장은 열 배 백 배는 해보셨을텐데 오지랖 사절합니다"고 말했다.

배 위원장은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에 성 비위가 많다보니 움찔 놀라셨나보지마는 양치대첩, 피구대첩이니 거짓말하는 동류부터 자제시키세요. 그게 희롱입니다"라고 비판했다.

한 사무총장은 지난 달 2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서 배 위원장이 거친 발언을 하자 "우리 배현진이 이러지 않았다. 늘 예쁜 아나운서였다"고 했다.

한 사무총장의 발언과 관련, 서재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9일 논평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들어가고 있는 와중에 여성에 대한 성희롱 발언까지 나오면서 국민은 대한민국 제1야당, 보수정당이 어디까지 망가질 수 있을지 우려를 넘어 개탄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스1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