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반발’ 삭발하고 나타난 박대출 의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패스트트랙 반발’ 삭발하고 나타난 박대출 의원

입력
2019.04.30 15:36
0 0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삭발한 박대출 의원이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여야 4당이 공수처 설치법안 및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30일 새벽 지정한 가운데,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에 반발해 삭발하고 의원 총회장에 나타났다. 무거운 표정으로 아무 말 없이 자리에 앉아 삭발모습을 보고 다가오는 의원들과 미소를 지으며 인사를 받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입장 도중 이를 알아보고 걸음을 돌려 다가가 손을 잡으며 한동안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박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삭발 인증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오대근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 입장하며 삭발한 박대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