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N 문화] ‘나나랜드: 나답게 산다展’ 갈까? ‘제40회 서울연극제’ 볼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말 N 문화] ‘나나랜드: 나답게 산다展’ 갈까? ‘제40회 서울연극제’ 볼까?

입력
2019.04.27 04:40
0 0

4월 27일 ~ 5월 3일

전시

전시 '나나랜드 : 나답게 산다'의 포스터. 사비나미술관 제공

▦나나랜드: 나답게 산다

‘가장 나 다운 것’을 주제로 사비나 미술관과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협력해 기획 전시를 연다. 기존의 관습과 규범을 벗어나 자신을 표현하는 사람들의 의식과 라이프 스타일에 주목한다. 사비나미술관 기획전시실ㆍ7월 7일까지ㆍ8,000원ㆍ(02)736-4371

▦존재와 시간

성북구립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전시로 현존하는 한국 대표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역사를 되짚어본다. 김봉태, 김창열, 서세옥, 서승원 등의 전성기(1970~90년대) 작품들과 근작, 작가 인터뷰 영상을 함께 전시한다. 성북구립미술관ㆍ4월 9일까지ㆍ무료 관람ㆍ(02)6925-5011

▦조던 매터: 우리 삶의 빛나는 순간

사진집 'Dancers Among Us'로 2012년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조던 매터가 세계 정상급 무용수들의 움직임을 포착했다. 와이어나 안전장치 없이 도약하는 무용수들의 모습에서 일상의 평범한 순간들이 생애 최고의 순간이 될 수 있음을 발견한다. 사비나미술관ㆍ7월 7일까지ㆍ8,000원ㆍ(02)736-4371

공연

제40회 서울연극제 포스터. 서울연극협회 제공

▦[연극] 제40회 서울연극제

남북이 통일된다는 설정 안에서 한국의 다양한 갈등을 다룬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장강명의 동명 소설을 극화한 '댓글부대'를 비롯한 10편의 작품이 한달 여 간 이어서 공연된다. 배우 남명렬이 예술감독으로 연극제를 이끈다. 대학로 일대ㆍ4월 27일~6월 2일ㆍ3만원ㆍ(02)765-7500

▦[무용] 넥스트 스텝 II

국립무용단의 신진 안무가 육성 프로젝트. 전통 씻김굿을 소재로 한 박기량 안무가의 '봄', 조형요소를 확장해 동양화와 같은 움직임을 담은 황태인 안무가의 '무무'를 만날 수 있다. 김상덕이 예술감독을 맡았다. 국립극장 달오름ㆍ27일까지ㆍ2~3만원ㆍ(02)2280-4114

▦[뮤지컬] 더 캐슬

성종완 연출. 미국 최초의 연쇄 살인마 하워드 홈즈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작품. 범죄가 장악한 시카고를 배경으로 인간 내면의 선과 악, 두려움을 이야기한다.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ㆍ6월 30일까지ㆍ4만4,000~6만6,000원ㆍ1577-3363

▦[연극] 나는 살인자입니다

전인철 연출. 호시 신이치 작. 제54회 동아연극상에서 3관왕을 차지했던 작품. 이번 공연은 신이치의 짧은 소설 1000여편 중 죽음과 연관되는 얘기에 집중한다. 의도치 않게 서로를 죽이고 있을지도 모르는 현대 사회를 생각해본다. 백성희장민호극장ㆍ5월 19일까지ㆍ3만원ㆍ1644-2003

▦[무용] 잠자는 숲속의 미녀

국립발레단이 차이코프스키 3대 발레를 선보인다. '잠자는 숲속의 미녀'는 마녀 카라보스의 역할에 중점을 둔 마르시아 하이데 버전의 안무로 극에 입체감과 긴장감을 더했다. 강수진 예술감독.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ㆍ28일까지ㆍ2만~8만원ㆍ(02)587-6181

▦[클래식] 제14회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음악과 미식’이라는 주제로 23일부터 다채로운 음식들과 함께하는 클래식 음악 공연이 이어진다. 25일, 27일 공연에서는 동양인 최초의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인 당 타이 손의 무대를 볼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 예술의전당 등ㆍ5월 4일까지ㆍ2만~15만원ㆍ(02)712-4879

▦[클래식] Oh! Chamber

2019년 세종 체임버 시리즈로 연말까지 네 번의 실내악 공연을 선보인다. 세종페스티벌오케스트라가 연주하고 임헌정이 지휘한다.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ㆍ27일~12월 21일ㆍ4~5만원ㆍ(02)399-1114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